괜찮은 블랙커피, 맥심 T.O.P The Black. -커피&차

얼마전 맥심에서 맥심 에스프레소 T.O.P의 세번째 시리즈를 출시했습니다. 며칠전 >홍대에서 열린 런칭행사<에도 다녀왔어요. :) 새로나온 맥심 에스프레소 T.O.P '더 블랙(The Black)' 긴 이름이예요.
설탕이나 우유가 첨가되지 않은 아메리카노입니다. 요즘 여러 브랜드에서 이런 제품들을 출시하고 있어서 선택의 폭이 넓어지는 중이지요.
캔 디자인은 이름에 맞게 검은색으로 이루어져 있고, 로고와 커피콩 에스프레소가 강조되어있습니다. 뒷면에는 '지나치게 흔들면 내용물이 넘친다는 주의사항과 꽤 간단한 성분/영양표 등등이 있어요.
따라보면 이정도의 색이 납니다.
양은 275ml로 스타벅스의 톨사이즈와 숏사이즈의 중간 정도입니다.

맛은.. 사실 런칭행사에 초대받아서 가면서도 좀 걱정했습니다. 몇몇 다른 브랜드에서 나온 블랙커피를 리뷰해 보았지만 좀 거슬리는 면이 많았는데다, 이 제품 전에 나왔던 것도 단맛이 걸렸기 때문에 '혹시 이것도 맛이 없으면 어떻하지?'라고요.;;; 맛없으면 안쓰면 되지~(....)라고 결정하고 다녀왔는데, 다행히 괜찮은 맛이었어요.

시장에 나와있는 블랙커피 음료들과 비교해 보면, 최대한 단점을 줄렸다..라고 설명할 수 있을듯 해요. 몇몇 제품에서 보였던 미끈한 느낌이라던가, 너무 진해서 젖은 담배맛(...)이 난다던가 하는 마이너스 요인이 없습니다. 보리차 같은 맛이 약간 느껴져서 커피가 연한것은 아닌가.. 생각되지만, 마시다 보면 별로 느껴지지 않습니다. 그리고 이것 역시 신경쓰지 않으면 느끼기 힘든 약간의 미세한 뒷맛이 남습니다만, 거슬리는 정도는 아니예요.
커피의 향도 확실하게 나오고 거북한 맛도 최대한 줄여져 있어요. 지금까지 먹어본 국산 에스프레소 음료중에서는 제일 나은 맛입니다. 커피 본연의 목적인 카페인 공급(....?)역시 충분한듯 하고요. :)
마음에 들었습니다.

요즘 프로모션용으로 편의점에서 몇몇 제품(ex. 담양떡갈비샌드)을 사면 끼워주는듯하니 한번 드셔보세요~

덧글

  • 하둥 2009/04/22 10:48 # 답글

    다른 T.O.P 제품군은 제입에는 안 맞았는데 블랙.. 한번 먹어봐야겠네요ㅋ_ㅋ
  • nenne 2009/04/22 10:55 # 삭제 답글

    담배맛에 공감 ㄲㄲㄲ 시중에 나와있는 커피들은 너무 달아서 영 별로였는데 이건 괜찮아뵈네염
  • 레이군 2009/04/22 21:18 # 답글

    칸타타에서 나온 더치 블랙도 좋던걸요..:)
  • 우미라떼 2009/07/27 16:43 # 삭제 답글

    티오피 마스터블렌드 굉장히 좋아해요~ 티오피의 블랙커피맛은 저처럼 위장이 약해서 블랙커피만 마셨다하면 속쓰린 사람에게도 거부감 없고 좋더라구요. 근데 전에는 1200원이었는데 어느순간 계산대에 1900원으로 찍히더군요. 부르르..배신감에 치를떨었습니다 ㄱ-
  • Charlie 2009/07/27 23:16 #

    아마, 초기에 프로모션으로 가격을 싸게 했을거예요. 그땐 삼각김밥에 끼워주기도 했으니까요. 그런데.. 1900원..;; 무서운 가격이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TNM사이드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