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갈비의 달인이 있는 '고구려 숯불 닭갈비'. 일산 라페스타 -한국식(Korean)

얼마전 TV 프로그램 '생활의 달인'에서 닭갈비의 달인 이야기가 나왔다더군요. 한다리를 건넌 리퀘스트를 받아 다녀왔습니다. :)
일산 라페스타 옆, 먹자골목으로 들어가면 거의 끝쪽에 위치한 '고구려 닭갈비'예요.
가게 간판이 새것이라서 새로 개업한 가게인가 했는데 얼마전에 간판을 바꿨을 뿐이라더군요. 당연하게도 생활의 달인에서 닭갈비 최강달인이 되었다는 큼지막한 플랭카드가 붙어있습니다.
우선, 상차림부터.. 계란탕과 미역오이냉국, 양파절임. 부추가 올려진 양념장과 쌈을 싸먹을 양배추, 절인무우가 나옵니다. 입구쪽에 기본찬을 직접 더 가져올 수 있게 되어있는 곳이 있어요.
테이블 위에 일회용 커버를 씌운건 위생이라던가 청소의 편리함을 위한 좋은 아이디어였습니다.
숯불이 들어옵니다. 숯불 닭갈비는 먹어본지가 참 오래되어서 기대가 되었어요.
주문을 1인분씩 받길래 흑돼지 1인분과 간장닭갈비 1인분을 시켜보았습니다.

양념이 아닌 흑돼지가 먼저 나오더군요. 특이하게도 멸치젓을 숯불위에 올려놓더라고요. (원래 다 이렇게 하는건지도 모르지만..) 여기에 돼지고기를 찍어먹으면 된다고 하셨습니다.
돼지고기가 익고 있습니다. 뼈의 모양을 보니 윗가슴살인듯 하군요. 고기의 질이 꽤 괜찮습니다. 다 익으면 판 아래의 멸치젓을 꺼내주세요. 찍어먹어보면 짭짤하니 간이 맞긴 하지만, 제 취향에는 좀 아니더라고요. 그냥 양념장에 살짝 찍어서 먹었습니다.
간장닭갈비 1인분입니다. 떡과 더덕이 같이 나와요.
처음에 보고.. '어................' 라고 생각했지만, 그냥 철판닭갈비 집이라도 닭고기의 양은 저것보다 작은곳도 많으니까요. 2인분이면 많지는 않아도 어느정도 보기는 괜찮았을것도 같습니다. :)
허벅지살을 쓰는것 같았습니다. 이부분이 꽤 맛있지요. 닭고기는 양념이 잘 배어있고, 보들보들한것이 과연..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숯불에 구워먹는만큼 맛도 어느정도 보장이 되고요. 게다가 가게 주인분들이 테이블을 돌아다니면서 구워주셔서 편히 먹을 수 있어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국수를 먹을까..하다가 볶음밥을 하나 시켰습니다.
주방에서 만들어서 가져와 주시더군요.
맛이 괜찮았습니다.

숯불에 굽는 가게인 만큼 온몸에 닭갈비 냄새가 가득.하더군요. :)

전체적인 느낌은 괜찮은 가게다..싶었습니다만, 손님이 많아지면서 여기저기 움직이시느라, 바빠서 소흘해 지는 부분들이 있더라고요. 직접 고기를 굽는게 아니고 구워주신다고 했을때 기다리고 있으면 좀 불안해질때가 많아요.

고기를 1인분씩도 파는것은 좋았지만, 큼직한 접시에 내오시는것보다 작은 접시에 내오는것이 '에게!!'라는 생각을 줄일 수 있다고 생각하고요. 볶음밥도 맛은 괜찮았지만, 윗 사진에서 줌아웃을 한다면 담긴 모습이 그리 아름답지 않았다는 점도 감점요인이었어요.

몇년간 일산 라페스타쪽에서 닭갈비집을 하고 있었다는 점을 생각하면 이 서툰 점들이 약간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만..뭐 각자의 사정이 있는거겠지요.
맛은 괜찮았고, 가게분들도 친절했지만, 위의 단점들이 개선되지 않으면 자주 가기는 좀 곤란할것 같습니다.


요약하자면
1) 괜찮은 가게입니다. 방송에 나온 가게는 맛없다..는 관념을 조금 바꿔주었어요.
2) 하지만 단점역시 있는 곳입니다. (일시적인것인지 원래그런것인지는 모르겠어요)
3) 앞으로 어떻게 바뀌느냐에 따라 가게의 평가가 달라질듯 합니다.



핑백

  • 하로의 술 이야기 : [파주 - 닭갈비, 비빔국수] 고구려 - 비빔국수의 최강달인 2012-01-04 23:54:08 #

    ... 크게 보기 © NHN Corp. 지도 크게 보기를 누르면 네이버 거리뷰로 위치가 뜹니다. 찰리님의 정보가 있었습니다. 닭갈비의 달인이 있는 '고구려 숯불 닭갈비'. 일산 라페스타 ....한쪽은 국수 특화, 한쪽은 구이 특화인가! 아, 같은 지점은 절대 아닙니다. TV에서 나왔던 것으로 봐선 파주쪽이 본점인 것 같기도 ... more

덧글

  • Shoo 2009/07/09 11:16 # 답글

    숯불 닭갈비는 먹어본 적이 없는 것 같아요. 어느 분이었던가 철판 닭갈비보다 숯불에 구운 쪽이 훨씬 맛있다는 글을 보고서도 소개되었던 가게가 전주라 반쯤 포기하고 있었는데- 일산에도 있군요! 이 일산도 가깝지는 않지만.. 그래도 전주보다는...!
  • Charlie 2009/07/09 11:24 #

    철판에 굽는것과 숯불에 굽는것 둘다 나름대로의 장단점이 있지요. 개인적으로 맛은 숯불이 더 좋더라고요. 하지만, 맛을 조절하기가 쉽지 않고, 고기를 숯불에서 굽는게 간단해 보이지만 '맛있게'굽는건 또 어려운 일이지요...
  • 2009/07/09 11:16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Charlie 2009/07/09 11:22 #

    너무 큰 기대는 가지지 마시고, 다녀오세요. :)
  • 강초장 2009/07/09 11:17 # 답글

    닭갈비 오랜만에 보네요~
    한국 처음 갔을땐 텔레비전에 나온 가게들이 신기해서 곧잘 가곤 했지만... 맛없다는 관념이 있군요
  • Charlie 2009/07/09 11:21 #

    가끔 맛있는 곳도 있긴 한데.. 왠만한 곳은 '그냥 한끼 때우는곳'이 강해서요.. 춘천쪽에 괜찮은곳이 많다고 하더군요. :) 저도 한군데서 먹어봤는데. 정말 괜찮았어요.

    이제 귀국이시군요. :) 그동안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
  • 위장효과 2009/07/09 12:26 # 답글

    닭갈비라면...예전에 산에 야유회가서 바베큐 그릴에다가 닭을 직접 다듬어서 궈먹던 추억때문에 왠만한 집은 별로 끌리지 않는데 괜찮아보입니다.

  • Charlie 2009/07/09 14:42 #

    집에서 맛있게 음식을 만들어 먹는 사람들이 외식을 잘 안하는 이유가 그거죠. ;) 괜찮게 하는 곳이었어요.
  • 하느바람 2009/07/09 13:20 # 답글

    맛있겠다.. ㅠㅠ
    아 그런데 혹시 서울에 찾아가기 괜춘하고 맛난 집으로.
    삼계탕집 없나요? 아니면 닭집이여도 괜찮아요.
  • Charlie 2009/07/09 14:40 #

    서울은.. 그냥 들은것 밖에 잘 모르겠어요. 요즘은 너나할것 없이 이것저것 집어넣어서 이것도 아니고 저것도 아닌 삼계탕집이 많이 늘었더라고요..
  • Lucifer 2009/07/09 14:04 # 답글

    닭갈비 하면 춘천 닭갈비 말고는 잘 안먹어서리...=_=;;
    저런 게 있다는 건 또 처음 알았네요;
  • Charlie 2009/07/09 14:39 #

    석쇠에 굽는것도 먹어봤어요. 맛있더라고요.
  • Lancer 2009/07/09 14:12 # 삭제 답글

    돼지고기에 멸치젓이라... 제주도식으로 내는 집이군요~
    맛들리면 제일 좋은 궁합이라고 하시는 분들도 많이 봤습니다.
    하지만 저는 돼지고기에는 기름소금이 제일 좋더군요 :)
  • Charlie 2009/07/09 14:38 #

    아. 그게 제주식이로군요~ 신기해요. 흑돼지라고 하니 제주흑돼지인가 보군요. ;) 저는 그냥 소금이나 새우젓!!
  • 레이 2009/07/09 14:44 # 답글

    오- 맛있어보이네요. 생활의 달인에서 보긴 했는데. 아무래도 유명세를 타다보면 손님이 몰리고. 그로인해 조금은 소홀해지는 문제가 생기는건 어쩔 수 없나봅니다. 어찌되었든 음식점의 첫째는 맛이니깐. 그것만 보면. 군침이..-ㅠ-
  • Charlie 2009/07/09 21:27 #

    그렇지요. 확실히 구이집 같은곳은 직원의 솜씨들이 영향을 미치기 마련이지만, 갑자기 사람이 몰리면 아무래도 손이 어렵기 마련이니까요. :)
  • 하늘처럼™ 2009/07/09 14:55 # 답글

    춘천에서 살았던터라 닭갈비를 외지에서 먹고 싶지 않아
    서울 와서는 몇년째 안먹고 있네요..
    숯불도 나름 풍미도 있고 맛있긴 하지만..
    철판에서 볶아주는 볶음밥이 제일 아쉽지요..
  • Charlie 2009/07/09 21:26 #

    확실히 그렇겠네요...; 춘천에서 맛있는 가게 여러곳 추천해 주세요! ;)
  • 카이º 2009/07/09 15:24 # 답글

    숯불닭갈비는 진짜 닭의 갈비살로 한다고 들었는데 저기는 다리살인가보네요

    ..

    근데 멸치젓을 왜 데우지요 ;ㅅ;?
  • Charlie 2009/07/09 21:25 #

    허벅지 부분이 살이 쫀득쫀득하고 부드럽거든요. :)
    멸치젓은.. 글쎄요. 마늘이랑 고추랑 넣고 끓이니 맛이 조금 변한듯도 하지만, 확실한 이유는 잘 모르겠어요.
  • guss 2009/07/09 15:28 # 답글

    환풍구가 저렇게 가까이 있는데도 고기 냄새가 나긴 나나봐요?
  • Charlie 2009/07/09 21:23 #

    네, 아무래도 낮다보니 옆으로 돌려놓고 계시는 대범한 분들도 계시고.........
  • 2009/07/10 00:11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Charlie 2009/07/10 22:56 #

    오.. 재미있게 봤어요. 제가 먹은것보다 더 맛있어 보이더라고요. 화질도 깨끗해서 즐겁게 보았습니다. 고마워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TNM사이드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