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달비 손복칼국수. 복어와 칼국수의 만남 -한국식(Korean)

작년 말부터인가 인기를 얻기시작했던 복칼국수란게 있습니다. 얼마전 복어와 해물이 들어간 즉석칼국수와 샤브샤브의 중간정도라고 할 수 있는 이 복칼국수를 먹고왔습니다.
일산에 위치한 '곰달비 손칼국수'라는 곳입니다. 예전에 지나갈때는 못본것으로 보아 최근에 생긴게 아닌가..싶기도 합니다.
문앞에서부터 넓직한 조리실안에서 칼국수 면을 만들고 있는 사람이 보입니다. 일부러 '손'복칼국수라고 이름을 붙인만큼 손으로 만드는 칼국수를 강조하기 위한것 같더라고요. 
만드는 모양새가 칼국수라기보다는 수타면이라고 불러야 하는것 같습니다.
그리고 역시 입구 옆방에서 한복을 입고 만두피를 밀어서 만두를 빛고있는 모습도 볼 수 있습니다. 나중에 가게안에 들어가보고 알게 되었는데, 그냥만두가 아니라 복어가 들어간 복만두라고 하더라고요. 배가 불러서 아쉽게도 이날은 맛보지 못했습니다.
실내는 (사진에 나오지는 않았지만) 좌석이 있는 4인용 테이블이 10개정도 있고, 앉아서 먹는 테이블과 방에 들어가서 오붓하게 먹을 수 있는 방이 섞여있습니다.
손복칼국수(7,000원) 2인분을 시켰어요. 이 가격은 서울/경기권에서는 거의 공통인듯 합니다. 옅은 해물육수에 표고버섯과 새송이 버섯이 조금 올라가 있어요. 뒤쪽으로 여기에 넣을 복과 기타 해산물이 보입니다.
복어 몇조각과 홍합, 바지락, 굴, 떡, 새우, 오만둥이(미더덕과의 미더덕과 비슷한 종류예요)가 있습니다. 오만둥이는 크기가 잘아서 국물맛을 더해주는것 말고는 먹을게 별로 없더라고요. ;;
반찬은 특이하게도 겉절이 김치와 묵은김치 두종류만 나오는군요. 맛은 보통 겉절이와 묵은김치입니다.
끓으면 해산물과 미나리를 넣습니다. 처음 먹어보는것이라서 어떻게 먹는지 궁금했는데 물어보기 전에는 가르쳐 주지 않더라고요.
곧이어서 칼국수를 가져오셔서 국물에 넣어주십니다. 생 칼국수를 가져오는게 아니라, 한번 삶아서 물에 헹구어 가져오는것은 마음에 들었어요. 국수도 쫄깃해 지고, 국물이 덜 탁해지거든요.
그릇에 옮겨담아 보았습니다. 굴이 제법 실하고, 새우도 꽤 신선했습니다. 너무 익으면 맛이 떨어지는 복어와 굴은 부지런히 미리 집어먹었어요.
이렇게 보니 면을 꽤 잘 뽑았다는것을 알 수 있습니다. 쫄깃하고 탄탄한 면이 꽤 괜찮습니다. 2층에서는 짜장면을 판다는 소문이 있는데.. 면을 보니 정말인것도 같군요. :)

아무래도 '칼국수'가 중심인데다, 복맛을 보기엔 양도 적고, 다른 해물들이 많이 들어가는만큼 '복어가 들어간 해물칼국수' 정도로 생각하면 알맞은 맛이예요. 서비스 부분이 좀 아쉽지만, 전체적으로 괜찮은 곳입니다.
가게는 백석역 1번출구쪽에서 좀 떨어진곳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사진에서 보시듯, 못보고 지나치기가 어려운 곳입니다. :)
(전화번호는 사진에 있어요~)



덧글

  • Brian 2009/11/10 12:18 # 답글

    일산에 사는 저보다 일산 맛집들을 더 잘 알고 계시는듯ㅜ_ㅠ
  • Charlie 2009/11/10 12:26 #

    바로 그겁니다! 원래 자기동네보다 남의 동네일을 더 잘아는것 아니겠어요~ ;)
  • 올비 2009/11/10 13:06 # 답글

    마지막 사진이 정말 압권이군요. 모르고 지나가기 힘들겠는걸요;
  • Charlie 2009/11/10 13:08 #

    그렇죠? :) 게다가 건물 하나가 다 음식점인만큼 눈에 더 잘띄어요.
  • aramram 2009/11/10 13:17 # 삭제 답글

    흠... 혹시 저곳은 왕년(?)에 오리고기집이었던 곳인가요?
    미국에 있는지라 칼국수가 넘 먹고싶네요!!!!
  • Charlie 2009/11/10 13:21 #

    그건 잘 모르겠어요. 하지만 예전에는 '오모가리 찌개'집으로만 알고 있었는데, 이번에 보니 복칼국수도 하고 있더라고요. ;; 오리고기집은 좀 더 북서쪽으로 가면 있어요. :)
  • 위장효과 2009/11/10 14:09 # 답글

    복어는 그야말로 생색내기네요. 그래도 헹구어서 가져온다니 그거 맘에 듭니다.
    그리고 저게 미더덕이 아니고 뭐라고 하더라...다른 거라고 합니다. 미더덕은 좀더 크고 저 딱딱한 껍질 부분이 작다나요. (저도 횟집갔다가 사장님이 설명해주시는 걸 들은 건데...기억이 절반밖에 안나네요)
  • Charlie 2009/11/10 15:07 #

    아.. 참. 빨리 추가한다는데.. 위장효과님이 선수를 치셨군요. :)
    금방 고치겠습니다.
  • 위장효과 2009/11/10 20:27 #

    선수라기 보다는...에 횟집갔더니 사장님이 그 이야기를 해 주시더라고요. 저도 그냥 "요즘 미더덕이 많이 잡히나봐..."그러고 다녔는데...^^;;;
  • Charlie 2009/11/10 21:28 #

    아니 횟집~!!! 저 횟집 못가본지가 어언... 몇개월(...)이나 되었는데!!!
  • MP달에서온소녀 2009/11/10 17:03 # 답글

    복칼국수라....복어맛을 본적이 없어서 그런지 먹어보고는 싶은데..너무 멀군요....정반대편의 끝쪽이라니...
  • Charlie 2009/11/10 17:05 #

    같은가게는 아니지만 비슷한 구성의 가게들이 꽤 많아요. :) 평촌산본.. 이쪽에도 있는듯 합니다. :)
  • 나는나 2009/11/10 17:41 # 삭제 답글

    와우!
  • Charlie 2009/11/10 21:27 #

    Wow~! ;)
  • 펑키 2009/11/10 23:04 # 삭제 답글

    푸하하하핳 진짜 웃겨요 막 맛있어 보여서 악 여기 어디야 ㅜ했더니 집앞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여기 맨날 버스탈때마다 저 삿갓에 화이트 셔츠 입은거 보고 친구랑 엄청빵터졌는데
    맛있는것도 파네요 ㅠㅠㅠ 아 눈물나... 지역까지 같다니 놀랍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TNM사이드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