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미엔. 분당 수내동에서 대만식 우육면을. -중국식(Chinese)

분당 수내역에서 라오미엔을 발견한것은 우연이었습니다. 2층에 위치한 식당은 눈에 잘 안띄기 마련인데, 마침 지나가는길에 '대만식 우육면'이라는 글이 눈에 띄어서 벼르고 있다 들려보았어요.

예전 집 근처에 대만식 음식과 디저트를 파는 꽤 큰 규모의 카페가 있었는데, 화려하고 세련된 분위기와는 달리 우육면 맛이 환상적이었거든요... 한국에서는 대만식 음식들을 보기 어려웠는데, 이렇게 발견하니 너무 반가웠습니다.

가게의 대표메뉴인 라오미엔을 시켰습니다. 향이 좋네요.

가게 이름과 대표메뉴의 이름인 라오미엔은 스프가 없이 고명을 얹어 나오는 비빔면류(lao mian, 捞麵)에서 따온것이 아닐까 하는데, 실제 파는것은 우육면(뉴로미엔, Niu rao mian, 牛肉麵)인것이 좀 특이하네요. 주인분께 그 이유를 물어본다는것을 깜박했습니다. 다음에 갈때 잊지 말고 물어봐야겠어요.

좀 더 정통에 가깝다고 하는 홍샤오미엔(홍샤오뉴로미엔-紅燒牛肉麵?)은 다 떨어졌다고 해서 다음을 기약하기로 했습니다.

그릇 각도가 좀 이상하다고 느끼신 분들은... 제대로 보신겁니다.
이렇게 높은 특이한 그릇에 담겨나오거든요. 숟가락을 사용하기에 불편할듯 하지만, 예상외로 그릇을 기울이지 않고도 숟가락을 사용하는데 별 지장이 없습니다. (...물론 아주 편리하다는 뜻은 아니예요~)
면은 우동면과 일반 생면중에서 선택이 가능하다고 하는데, 전 생면을 선택했습니다. 면적이 넓은 납작한 면이 더 좋긴 한데, 생면도 나쁘지는 않습니다.
첫 사진에서도 보셨지만, 큼직한 고기와 당근이 눈에 들어옵니다. 둘다 푹 잘 익은것이 괜찮네요. 당근의 경우, 지나치게 익혀서 허물어지는 느낌없이 부드러운것이 딱 알맞습니다.
토마토가 들어가서 약간 새콤한 것이 입맛이 없을때도 식욕이 돌아올것 같은 맛이예요.
깔끔한 맛을 내기 위해성인지 기억속의 우육면보다 기름기도 적고, 생각보다 팔각이나 다른 향신료의 맛이 강하지 않습니다. 전 더 진하고 매콤한 기름이 동동 떠있으면 더 좋을것 같습니다만, 국내에 들어온 몇몇 해외 가게의 우육면이 한국인의 입맛과 재료비의 영향으로 맛이 옅어지는것과 비교해 봤을때 수도권 내에서 이정도 맛을 찾아보기는 어려울것 같습니다.

한국에서 찾아보기 힘든 대만식 우육면 전문점이라는것과 인공조미료나 스톡을 쓰지 않는다는것이 특이하지만, 전체적인 가격이 9,000-1,2000원대라는것이 단점으로 작용할 수도 있을것 같습니다. 물론, 분당지역의 물가와 비슷한 음식군들의 가격대를 생각해보면 비싸다고는 말할 수 없어요.

아예 대만식 카페처럼 다양한 디저트 음료류를 같이 판매하는것도 괜찮겠지만, (우육면과 푸딩..?) 그건 국내정서상 좀 어렵겠지요.; 점점 다양한 음식점들이 늘어나는것은 바람직한 경향이라고 생각하는 만큼, 계속 이 맛을 고수해주면서 장사가 잘 되었으면 하는 바램을 가지고 있습니다.


전화번호는:
031 719 2497

주소는:  
성남시 분당구 수내동 21-1 MS플라자 207호


덧글

  • 키르난 2011/02/07 16:25 # 답글

    감기님이 오시려 할 때 생각날 한 그릇이네요.-ㅠ- 하지만 분당은 너무 멀뿐이고..;
  • Charlie 2011/02/07 20:15 #

    확실히 분당외 지역에서 찾아오기엔 좀..;;;
    가끔 매콤하게 먹고 싶어지면 그렇게 부탁해 봐야겠어요.
  • 레일린 2011/02/07 16:32 # 답글

    꽥 배고파지네요.ㅠㅠ 분당쪽은 참 갈일이 없는데 포스팅 볼 때마다 분당으로 이사가고 싶어져요. 이루어질 수 없는 꿈이겠지라...
  • Charlie 2011/02/07 20:16 #

    분당은 들렸다가 지나갈만한 곳은 아닌 cul-de-sac 같은 느낌이라 지나쳐서 다른곳으로 이동하기 쉬운 홍대나 종로같은 곳보다는 들리기가 어렵겟더라고요....
  • 유나네꼬 2011/02/07 17:44 # 답글

    오! 좋아보이는걸요? 서현에서 전철로 한정거장거리밖에 안되니 한번 꼭 가봐야 겠습니다.
  • Charlie 2011/02/07 20:17 #

    분당지역이 의외로 먹을만한데가 없기도 하지만, 의외로 다양한 음식들이 많은 지역이라서 좋아요~
  • Zannah 2011/02/07 21:30 # 답글

    수내동에서 7년 넘게 살았는데 왜 저런 집이 있는 걸 몰랐을까요;;
    담번에 한번 가봐야겠습니다. 소개 감사합니다~
  • Charlie 2011/02/07 23:47 #

    작년쯤 생겼던것으로 기억해요. 2층이 확실히 시선에 잘 안들어 오더라고요. 저도 우연히 둘러보다가 발견했지 뭐예요~ :)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TNM사이드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