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서현의 카레왕. 프랜차이즈의 승리. -한국식(Korean)

분당 서현에 새로운 0410계열 가게가 문을 열었습니다. 며칠 공사를 하고 있기에 눈여겨 보고 있다 들렸어요. 가게 구조부터 한가게 건너 옆에 위치한 미정국수0410과 유사해서 혹시나 했는데, 역시 음식 프랜차이즈의 마이다스인 더본 코리아에서 새로 확장하는 카레 프랜차이즈였습니다.

식권 판매기에서 식권을 구입하고 빈자리에 앉아 식권을 제시하면 음식이 나오는, 미정국수와 동일한 방식입니다. 카드도 되긴 하지만, 좀 번거롭지요. 카드를 많이 들고 다니는 사람들은 좀 불편합니다.

매운카레(4,500원)에 돈까스 토핑(2,000원)을 올린 모습입니다. 다른 자리에 나가는 일반 카레와 비교해서 색이 좀 더 짙어보여요. 감자와 당근이 투박하고 큼직하게 썰려있는 점이 독특합니다. 매운맛이라고 해도, '음.. 매콤하네' 정도의 맛입니다. 매운맛이 몇단계씩 나뉘어져 있다던가, 변태적인 매운맛 고문 음식점들에서 나오는 수준은 아니예요.

카레는 일반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커리'가 아닌, '카레'라고 인식하는 그 맛입니다. 점성은 일반적인 인식보다 좀 옅은 편이예요. 특별히 맛있다고 하긴 그래도 이정도 가격대에서는 괜찮은 맛입니다. 하지만, 0410 계열에서 기대하는 수준에는 약간 못 미친다고 생각해요.

지금까지의 0410계열들이 익숙한 분야에서 새로운 시도를 했던 반면, 카레는 많은 사람들에게 상당히 친숙한 분야인데, 그것을 뭔가 새롭게 바꾸어낸 점이 부족하기 때문이 아닐까 해요. 물론 카레빈을 아직 먹어보지 않고 내린 성급한 판단일 수도 있습니다.
그릇마다 카레왕 로고가 찍혀있습니다. 밥은 카레에 알맞게 살짝 고들고들한 수준이예요.
돈까스는 넓고 얇은 그리 특별할것 없는 일반적인 돈까스입니다. 주문이 들어가면 바로 튀겨내서, 따끈하고 바삭합니다.
들어가면 입구에 걸려있는 메뉴입니다. 4가지 종류의 카레가 있고, 5가지의 토핑이 있습니다.
카레들은 500원을 추가하면 곱배기로 주문할수 있더라고요.

고기를 넣지 않은 야채카레라고 해놓고 '돼지고기: 미국산"이라고 써있는것은 아마도 프린팅 실수겠지요. 가장 비싼 카레빈을 곱배기로 시키고 모든 토핑을 하나씩 다 얹는다고 해도 14,000원인만큼 가격은 꽤 괜찮습니다.  
매장 모습입니다. 테이블 없이 카운터로만 되어있어요. 위에서도 말했지만, 미정 칼국수와 거의 동일한 구조입니다. 밥솥에서 밥을 퍼서 미리 준비해놓은 종류별 카레를 떠서 나오는만큼 음식 나오는 속도가 빠릅니다. 화면 중앙에 보이는 튀김기에서 주문이 보이는데로 튀김을 넣는만큼 토핑을 주문하더라도 시간차가 그리 크지 않습니다.

이쪽도 24시간 영업인지는 잘 모르겠는데, 지나가다 보니 밤 11시 경까지 영업하고 있더라고요. 버스 환승이 많은 곳이라 그런지 개점 초기인데도 사람이 많았습니다. 모르는 사람들과 같이 앉아야 하긴 하지만, 실내 냉방이 잘 되어서 불쾌지수는 그리 높지 않습니다. :) 카운터 아래 말고 가방을 놓을 공간이 별로 없다는건 약간 단점이예요.

카레는 한국 사람들에게 애증의 대상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릴때부터 먹고 자라와서 익숙한 맛이고, 맛있는 별식이기도 하지만, '또 카레야!?'같은 반응을 불러일으키기도 하지요. 특정 브랜드에 집착하는 사람들도 있고, 특정 재료를 혐오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그렇다고 해도, 며칠째 바닥이 보이지 않는 카레를 계속 먹고 있는 사람들을 제외하고서 한그릇의 카레를 거부할 사람은 별로 없을거예요. :)


위치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 251-3 LG 에클라트 1층입니다.
(이매촌 한신아파트 건너편)
주차도장을 찍으면 주차가 2시간 무료입니다.


덧글

  • marlowe 2011/08/08 11:40 # 답글

    야채카레라는 게 반가운 데, 고기로 육수를 내었나 보군요. OTL
    일본카레도, 인도카레도 좋은 데, 오*기 카레만큼은 싫어합니다.
    맛과 향도 제 취향이 아니지만, 무엇보다 색깔이 오래 묵은 *처럼 보여서요.
  • Charlie 2011/08/08 11:57 #

    모르겠어요. 확실히 물어봤어야 하는데 말이예요.. 채식인구가 늘어나는 만큼 고기육수가 안들어간 진짜 야채카레였으면 좋겠는데, 저 '돼지고기; 미국산'이 오타일것인가, 아닐것인가가 궁금합니다. :)
    그런데 또 오*기 브랜드만 고집하시는 분들도 있더라고요~
  • 키르난 2011/08/08 11:40 # 답글

    며칠째 바닥이 보이지 않는 카레에서 눈물좀 닦고... (냉장고에 아직 카레 반통이 남아 있습니다.ㄱ-)
    토핑을 다양하게, 여러가지 조합으로 먹을 수 있어서 좋네요. 하지만 기본 카레가 특출난 맛이 아니라는 건 아쉽습니다.
  • Charlie 2011/08/08 11:58 #

    나쁘지는 않지만, 앗 이거다 하는 특징이 없다는건 약점이지요. 카레빈이 좀 특이해 보이기는 한데, 가장 고가(...그래도 5,500원이지만..)인 스페셜 카레니까요.
  • 칼슈레이 2011/08/08 11:44 # 답글

    우와...이건 정말 대박이네요 !!! 꼭 가봐야할듯 ㅎㅎㅎ
  • Charlie 2011/08/08 11:59 #

    손님 회전이 빨라서 가득차 있는 가게에서도 그리 오래 기다릴 필요가 없더라고요. 단체손님만 없다면...
  • Frey 2011/08/08 11:51 # 답글

    혼자서 가볍게 먹기 좋아보이네요^^ 일반적인 카레보다 가격도 싼 편이고. 근처에 들어오면 한 번 가봐야겠어요.
  • Charlie 2011/08/08 12:00 #

    이미 여러곳에 가게들이 있더라고요. 다른 가게보다 혼자와서 먹는 사람들 비율이 꽤 높았습니다. :)
  • 유나네꼬 2011/08/08 12:18 # 답글

    일단 이쪽체인은 기본은 한다...라는 인식이 있어서 주머니 사정이 그렇게 풍족하지 않을때 방문하기 좋더라구요. 토핑을 올리지 않아도 만족한다면 5천원 이내로 식사가 가능하다는 점이 큰 매력으로 다가올것 같습니다.

    아, 그리고 근간에 생긴것 같은 도깨비국수는 방문해 보셨는지요? 아직 많이 체인이 늘어난것 같지는 않고, 대학로에서 한 곳을 보았습니다. 멸치국물 베이스의 칼국수인데, 점포 형태는 미정국수보다는 홍콩반점에 가깝더라구요. 맛은 뭐 그럭저럭 나쁘지 않은 수준이었습니다 :D
  • Charlie 2011/08/08 12:29 #

    도깨비 국수는... 오늘 처음 들어봤습니다. :) 역시 이 계열의 프랜차이즈인가봐요?
    대학로는 좀 멀고, 근처에 찾아보고 한번 들려봐야겠어요.
    요즘 여러 구내식당들이 저렴한 점심식사장소로 인기라는데, 점심을 정하는 기준에서 가격을 무시할 수 없는데다, 혼자와서 빠른 식사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상당한 강점이 있다고 생각해요.
  • leinon 2011/08/08 12:24 # 답글

    괜춘하더군요^^
  • Charlie 2011/08/08 12:26 #

    구내식당이 아닌 일반 상가에 붙은식당에서 이런 가격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은.. 프랜차이즈의 시스템이 이룬 승리라고 해야겠지요. 아. 그리고 밥은 리필이 안되는것 같지만, 카레는 리필이 되는 모양입니다. 카레가 부족하다니 더 주시더라고요.
    괜찮은 곳입니다.
  • 달산 2011/08/08 12:42 # 답글

    저는 오뚜기 카레가루로 만든 집카레를 3일쯤 묵힌 것을 가장 좋아합니다.-_-!! 그것만 고집하진 않지만요.;;
    그나저나 역시 저 가격은 서현역 밥집이라면 정말 괜찮은 가격이네요. 미정국수 때도 그렇지만, 가격대비만족도가 높을 듯 싶네요. 무엇보다 야탑의 모 일식카레집이 예전만 못 해서ㅠㅠ 차라리 이럴 거면 카레왕이 나을 지도요.ㅠㅠ
  • Charlie 2011/08/08 12:52 #

    전 고형카레와 가루카레의 혼합형을 좋아합니다. :)
    그 모 일식 카레집이 그 일식 카레집이라면.. 그가격이면 여기서 토핑 두어개 얹어서 편하게 먹는게 훨씬 낫겠더라고요.
  • Charlie 2011/08/08 12:54 #

    저쪽 1층이 버스 환승역 손님들을 위한 가게들이 다양하게 있어서 참 좋아요.
    치킨, 분식, 고기파이, 국수, 카레, 서브, 아이스크림 !!
  • 달산 2011/08/08 12:56 #

    아 그렇네요.ㅎㅎ 뭐랄까.. 서현역 일대 밥집들 중에서 가장 가격 대비 만족도도 높고 또 비교적 친절한 가게들이 죄다 몰려 있는 느낌입니다. 왼쪽으로 가면 좀 비싸긴 해도 빵집도 있네요.^^ 뒤로 빠지면 카페들도 있고..-_-;;
  • Charlie 2011/08/08 14:22 #

    좀 더 뒤쪽으로 가면 유타로와 진우동도 있지요~ 갈만한 곳을 생각해 보면, 서현역 주변보다 이쪽이 더 괜찮은것 같아요.
  • 카큔 2011/08/08 12:50 # 답글

    가격은 아비꼬에 비해서 훨씬 마음에 듭니다. 맛을 가서 직접 봐야겠어요.
  • Charlie 2011/08/08 12:54 #

    카레맛에 좀 더 특색이 살아있으면 좋을텐데, 그게 좀 아쉬워요.
  • 채다인 2011/08/08 13:29 # 답글

    저렴한 기본카레와 골라먹을 수 있는 토핑, 회전율 빨라질 것 같은 불편한 카운터 좌석까지
    코코이찌방야를 벤치마킹한 듯한 가게네요 (아 물론 일본거;)일단 가격에 착한게 마음에 드네요 +_+)!
  • Charlie 2011/08/08 14:21 #

    일본 코코이찌방야는 테이블이 없는 모양이군요... 요시노야도 그렇고 일본 체인점들은 카운터만 있는곳이 확실히 많은 듯 합니다.
    분당에서 저정도 가격이면 정마 훌륭하죠.
  • 비맞는고양이 2011/08/08 15:36 #

    코코이찌방 벤치마킹 한게 아니라 가게 이름을 보면 오히려 카레의 오오사마 를 벤치마킹한듯...?...S&B 향신료 회사에서 만든 가게... 도쿄에도 몇개 없어서 신주쿠점 폐점했을때 피눈물 흘린... 거기 코코이찌방보다 백배 맛있는데 왜 공격적인 마케팅을 안펼치나 몰라요ㅠ 멘치카츠 토핑하면 거의 신이 내린 카레같던데 ㅋㅋㅋㅋㅋ 어니언프라이 올리고 으흑
  • 비맞는고양이 2011/08/08 15:37 # 답글

    근데 부산엔 없긔...ㅠ 슬프네요 ㅎㅎㅎ 죠스떡볶이도 없고 뭐 유명하다는 프랜차이즈 제발 하나라도 부산에 내려왔으면 좋겠어요 먹고싶어효 ㅎㅎㅎㅎ
  • Charlie 2011/08/08 16:02 #

    정말 그래요. 부산에서 유명하다는 몇곳은 서울에 올라오는데, 왜 그 반대는 아닐까요.. 부산같은 대도시에는 충분히 잘될것이 많을텐데 말이예요.
  • ds 2011/08/08 16:04 # 삭제 답글

    카레는 먹고양치하면 칫솔이 노래져서 싫어요......
  • Charlie 2011/08/08 17:04 #

    흰옷에 튀기라도 한다면 큰일이지요. :)
  • 지나가다 2011/08/08 18:00 # 삭제 답글

    미금역쪽은 지나가다 한두번 먹어보는대...딱 가격만큼 제값을 하더군요. 역시 문제는 아주머니들의 손발인대......주문한것과 틀리개 나와 서비스로 나가는것도 좀 있었으니까요. 저녁 6~7쯤 건너편의 미정국수는 아주머니&아가씨들이 많은대 카레왕은 학생(중고딩)들이 많다는것도 젬있더군요.
  • Charlie 2011/08/08 19:22 #

    서현도 비슷합니다. 미정국수는 30-60대, 카레왕은 10-30대 이하정도의 느낌이더라고요. 물론 전부는 아니지만요. :)
    카레왕 서현점은 더본 마크를 단 셔츠를 입은 젊은 직원들이 일하고 있는데, 본사에서 나온것인지 두세명 정도가 아주 능숙하게 일처리를 하더라고요. 틀리게 나와서 서비스로 주는거 좋아하는데.. 미금역을 가야겠군요! (야)
  • creent 2011/08/08 18:41 # 답글

    엌 요새 재택근무를 많이 하다보니 서현에 이런게 생긴줄도 몰랐네요! 카레전문점 되게좋아하는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Charlie 2011/08/08 19:24 #

    서현에 아비꼬도 들어서긴 했지만, 그곳은 또 가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더라고요..
  • 카이º 2011/08/08 19:54 # 답글

    0410계에서 또 나왔군요..
    이번엔 제가 좋아하는 카레류라 좀 기대는 됩니다 ㅎㅎㅎ
  • Charlie 2011/08/08 20:21 #

    치킨으로 세계를 정복하겠다는 프라이팬 CEO가 계시지만, 그런 선언도 없이 외식계를 점점 장악해나가는 0410의 야망은 아직 세계는 아니지만 한국은 착착 정복해 나가고 있는듯 합니다. :)
  • 아묘M 2011/08/08 20:07 # 답글

    오 집앞에 또 저런 곳이... 개인적으로는 명인만두가 사라져서 아쉬워요 ㅠㅜㅜ 내가 출출할 때 고기만두를 바로 사다 먹을 수가 없다니!!! 그래도 며칠전부터 공사하길래 궁금해져서 가보고싶네요! 서현 아비꼬 보다야 주문하기도 편하고 토핑도 괜찮아보이네요. (서현 아비꼬에서 어이없는 일을 겪어서 다시는 가고싶지 않은...)
  • Charlie 2011/08/08 20:23 #

    명인만두도 사람이 적은편은 아니었는데 갑자기 공사 들어가는걸 보고 놀랐었어요. 서현 맛집거리의 핵심지역 앞이라니 명당에 살고 계시는군요. :)
  • 비밀입니당 2011/08/08 21:34 # 답글

    요새 카레들이 다들 고가던데... 여긴 참 좋네요 ㅎㅎ
  • Charlie 2011/08/08 21:58 #

    '커리'라고 불러야 되는것들의 가격대들은 이미 저 너머고, 그나마 카레들마저도 일본식 카레 전문점들 가격을 생각하면, 카레왕 브랜드가 생긴 이유도 충분히 이해가 갑니다. :)
  • 2011/08/09 01:48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Charlie 2011/08/11 13:09 #

    분당이 의외로 먹을데가 없을것 같으면서도 또 갈만한데가 꽤 되어서 좋아요. :)
  • Jeff 2011/08/09 13:03 # 삭제 답글

    가격이 착하네요. 그나저나 오랜만입니다. 꾸벅 ;-)
  • Charlie 2011/08/11 13:08 #

    오랜만입니다. 그동안 잘 지내셨나요? :)
  • animator 2011/08/11 00:08 # 답글

    제가 사는 곳에서는 걸어서 약 15분 거리...으흠. 작정하고 가면 식전/식후 운동과 더불어 저렴한 1끼 식사 가능할 것 같다는 생각이...몽글몽글 솟아오르는 군요.
  • Charlie 2011/08/11 13:08 #

    식전식후 산책과 식사라.. 너무 건전하게 사시는군요! 원래 음식은 먹고 뒹굴뒹굴해야 다 살로가고 ..(퍽퍽퍽)
  • animator 2011/08/12 02:15 #

    살로가면 참으로 건전한 거죠. 문제는 "지방"으로 쌓이는 놈들...:-)
  • chan 2011/08/11 20:00 # 답글

    며칠째 카레만 먹어 본 적은 없어서 그런지 카레는 언제나 대환영이어요. 사진만 봐도 침이 꿀꺽...색깔이 딱 '음...매콤하네' 정도로 보이는 것이 참 맛나보이네요. ㅎㅎ
  • Charlie 2011/08/11 21:52 #

    매운 카레라고 그러니까 몇몇 손님들은 '몇단계가 있나요?'라고 물어보시더라고요. :)
    본문에는 쓰지 않았는데, 어떤 면에서는 일반카레보다 이게 일반적인 입맛에 더 맛을것도 같습니다. :)
  • NINA 2011/08/13 11:54 # 답글

    안녕하세요, 제가 한국에 와서 지금 어쩌다 분당에 살고 있는데 집 바로 옆이네요. 미정국수는 자주 갔는데 카레집이 생겨서 검색해보니 바로 찰리님 블로그로... ^^;; 한국에 계신가봐요. 제가 통 블로그를 안해서요. 잘 지내시죠? 카레 먹으러 가봐야겠어요!
  • Charlie 2011/08/18 11:58 #

    나름 분당에서 새로 생긴 집들을 잘 공략중입니다. ;)
    니나님도 잘 계시지요~? :)
  • NINA 2011/08/20 09:51 #

    갔는데 맛있어서 두번이나 갔네요! 오늘도 가려구요 ^^/ 서현이랑 정자 사이에 동네 이름이 모더라? 암튼 거기 중국집도 가봤는데 비싼데 맛있더군요..
  • 밥과술 2011/08/15 18:02 # 답글

    좋은 정보 알고 갑니다. 제 활동반경(집, 직장) 안에도 하나 생겼으면 좋겠네요. 워낙 카레를 좋아하는지라...
  • Charlie 2011/08/18 11:58 #

    금방 들어가서 먹고 나올 수 있는 구조가 장점입니다. 바쁘신 분들에게 정말 좋을것 같아요. :)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